BOOKLINE

ICON고객센터

TEL
02-883-4939
FAX
02-876-2006

평   일  12:00~19:00
주말/공휴일  휴무

ICON입금계좌

KB국민은행

예금주 : 주) 베리타스에듀
번호 : 811401-04-243525

ICON배송안내

· 오후 4시 이전 입금

당일 택배 발송
(주문량 증가 및 도서 입고 지연시는 제외)

· 오후 4시 이후 구매

익일 택배 발송

*주말,공휴일 발송 제외

2021[제9판] 강제명 정치학

2021[제9판] 강제명 정치학 요약정보 및 구매

상품 선택옵션 1 개, 추가옵션 0 개

출판사 피데스
저자 강제명
페이지 856 쪽
출간일 2021년 05월 04일
정가 38,000원
판매가 34,200원   -3,800원 할인
포인트 구매금액(추가옵션 제외)의 1%
배송비결제 주문시 결제

선택옵션

선택된 옵션

상품 상세설명

지난 8판을 출간 한 후, 많은 변화가 있었다. 그 중 몇 가지만을 살펴보자.

K-pop에서 출발하여 K-movie, K-drama, K-food, K-beauty에 대한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던 상황에서 2020년에는 K-방역 유행어처럼 번졌다. 한국의 군사력 및 경제력에 대한 재평가와 함께 연성권력 / 국제적 위상이 갑자기 높아진 것을 체감한 해이기도 하다.

그러나 2020년 확산된 COVID-1920214월 현재 전세계적으로 14천만 여명의 누적 확진자와, 300만 명을 넘는 사망자가 발생했다. 미국의 경우 사망자가 60만 명을 육박하고 있는데, 이는 베트남전과 제1차 세계대전 및 제2차 세계대전 사망자인 9만 여명, 11만 여명, 29만 여명을 합한 숫자를 넘어서고 있다. 유럽의 봉건제도 붕괴의 출발점이 되었던 흑사병과 같이 문명사적 전환점이 될지는 불분명하지만, COVID-19가 가져온 pandemic은 산업화세계화도시화로 인한 것이라는 점에서 포스트-코로나와 뉴노멀(new normal) 담론은 확산될 것이다.

이 같은 변화는 지구온난화에 대한 탄소중립 이슈의 확산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2019EU를 시작으로 2020년 한, 미국이 탄소중립을 약속했고, EU와 미국은 탄소국경세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 그린 뉴딜을 위해 EU2030년까지 1조 유로(1,340조 원)를 미국은 2035년까지 17천억 달러(1,888조 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두고 산업경제에서 수소경제로 패러다임이 전환할 것인지에 대한 전망이 제시되고 있다.

pandemic2020년 전 세계를 달구었던 BLM(Black Lives Matter)와 함께 SAH(Stop Asian Hate)를 불러왔다. 서구에 만연되어 있던 인종차별이 중국 때리기로 수면으로 올라오면서 아시안 혐오 범죄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선진민주주의 국가에서 민주주의의 부정적 징후들이 나타났다. 유럽과 호주, 캐나다와 미국 등에서 극우 포퓰리즘이 대두된 것이다. 마치 전간기 자유주의 질서가 붕괴되고 대공황을 거치면서 전체주의가 득세했던 모습을 연상케 한다. 미국에서는 2010년 중간선거에서 티파티를 중심으로 공화당이 의회를 장악한 이후 미국 정치는 정파적 대립에 갇혀 버렸다. 공화당은 2014년 연방정부 부채 상향 조정을 거부하면서 시퀘스트레이션을 발동하였고 연방정부를 3주간 폐쇄(shut-down)하고 정부의 통치 기능을 마비시켰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공화당이 반체제 정당(antisystem party)으로 진화했다고 진단하기도 했고, 미국 민주주의의 기능부전 현상을 비판하기도 했다. 이러한 정파적 대립은 2021년 트럼프가 대선결과에 불복하면서 총기를 소지한 시위대가 의회에 진입하면서 정점에 다다랐다. 한국의 정치 또한 정파적 대립이 일상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000년 중국의 급부상 이후, -중 사이의 갈등이 점차 고조되는 가운데 2020COVID-19가 몰고 온 보건위기는 국가 간 협력을 위축시켰을 뿐 아니라, 준진영 논리를 만들어 내고 있다. 2021년에는 신장 위구르 지역의 인권탄압 이슈와 함께 미얀마 군부의 시위대 탄압이 이슈가 되었는데, 이는 인권 및 인도주의 개입과 관련된 이슈이면서도 미국의 인권외교 및 미-중 간의 지정학적 충돌의 시험대로 간주되고 있다.

거시적으로 본다면, 투키디데스 함정으로 대변되는 미-중 사이의 대립이 전세계적인 안보딜레마 강도를 높이고 한국 안보환경의 불안정성을 심화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신자유주의 세계화 확산에 따른 국제경제질서의 불안정에 따른 폴라니의 함정과 킨들버거 함정의 위험성도 높아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현재 진행형이기 때문에 완결된 논리로 정리하여 이 책에 담는 것은 사실 불가능하다. 대신 환경과 에너지, 인권과 인도주의 개입 등에 대한 내용을 보강하였다. 

 

 

등록된 사용후기

사용후기가 없습니다.

등록된 상품문의

상품문의가 없습니다.

안내 사항

◇ 회원, 비회원 모두 주문하실 수 있으며, 온라인 또는 오프라인 매장 구매(02-883-4939) 모두 가능 합니다.

◇ 주문품목을 정하신 분은 인터넷을, 자세한 상담과 함께 주문하실분은 전화상담 후 주문을 하십시오.

◇ 주문자와 입금자(무통장입금일 경우)의 성함, 주소가 다를 경우 반드시 저희 서점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 1일 2회 이상 주문하시는 경우 택배비가 중복되어 계산되므로 한번만 계산을 하셔셔 입금을 하신 후 배송시 요구란에 반드시 묶음 배송을 요청하는 글을 남겨 주십시오.

◇ 저희서점에서 물건을 발송하는 당일날짜로 주문상태가 배송완료로 기록되며, 실제 고객 님이 상품을 수령하는 날은 배송완료 이후 1~2일(48시간) 소요됩니다.

◇ 강의용 제본교재는 비닐포장이 되지 않습니다. 

 

배송료 및 배송기간

◇ 주문하신 도서는 대금결제가 완료된 후 재고량을 보유하고 있을 시 택배로 즉시 발송되 며, 발송 후 1~2일 내에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단, 주문서의 품절이나 기타 사유로 배송이 늦어질 경우 메일이나 전화로 사유를 알려드 립니다.

◇ 총 합산 금액이 100,000원 이상일 경우에는 배송료가 무료이며, 100,000원 미만은 2500원이 합산되어 부과됩니다.

◇ 제주도 및 도서 지역은 별도의 비용(6,500원)이 청구됩니다. 단, 100,000원 이상 주문시 2,500원 차감된 3,000원이 청구됩니다.
교환 및 반품정보

◇ 도서는 받으신 후 3일 이내에 교환/반품/환불이 가능하며 전화주시거나 고객님의 변심으 로 인한 교환/환불시에는 왕복 배송비를 부담하셔야 합니다.

◇ 서브노트 및 분철 주문하신 서적 등 상품 특성상 교환이나 환불이 불가능한 상품도 있음을 유의해 주십시오.

◇ 마이페이지의 [교환,환불]란에 신청해 주십시오.

◇ 교환/반품 주소: 서울시 관악구 신림로 28길 81  서점 북라인

등록된 상품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