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LINE

ICON고객센터

TEL
02-883-4939
FAX
02-876-2006

평   일  12:00~19:00
주말/공휴일  휴무

ICON입금계좌

KB국민은행

예금주 : 주) 베리타스에듀
번호 : 811401-04-243525

ICON배송안내

· 오후 5시 이전 입금

당일 택배 발송
(주문폭주 및 출판사 사정으로 인한 입고 지연시 제외)

· 오후 5시 이후 구매

익일 택배 발송

*주말,공휴일 발송 제외

수험뉴스 및 공지

수험뉴스 및 공지

2019년 5급 공채 선발인원 줄어…1차 문턱 높아지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9-01-17 17:14 조회188회 댓글0건

본문

2019년도 5급 공채 및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인원이 370명으로 확정됐다. 이는 2018년도 선발인원 383명보다 13명 감소한 수치다.

구체적으로 보면 5급 공채 행정직군은 263명(지역구분모집 32명 포함)으로 2018년보다 4명이 줄었다. 기술직군은 67명(지역구분모집 9명 포함)으로 2018년보다 4명이 감소했다.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은 40명으로 올해보다 5명이나 줄었다. 특히 일반외교의 경우 36명에서 32명으로 줄어 상대적으로 감소 폭이 컸다.

직렬별 선발인원을 보면, 선발 규모가 가장 큰 일반행정(전국)이 117명에서 118명으로 1명이 늘었다. 전반적으로 선발인원 감소 또는 유지 기조 속에서 일반행정(전국)은 오히려 1명이 늘어 수험생들은 안도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지역모집은 33명에서 32명으로 1명 줄었다. 특히 서울, 부산, 울산, 강원, 충북 등의 지역은 감소했다. 울산과 강원은 2019년에서 선발인원이 없어 관련 수험생들의 선택 고민이 깊어질 전망이다. 반면 대구, 광주, 경북 경남은 각 1명씩 증가했으며 나머지 지역은 2018년과 같았다.

일반행정 다음으로 선발 규모가 큰 재경은 1명이 감소한 75명이었다. 최근 11년간 재경직은 2009년(67명), 2014년(81명), 2015년(70명) 등을 제외하고는 평균 75명 안팎으로 꾸준히 선발인원을 유지하고 있어 재경직 수험생들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인사조직의 선발인원은 3명에서 2명으로 감소했다. 2016년에 신설된 인사조직은 2016년과 2017년에는 5명씩 선발했지만 2018년 3명으로 줄었고 2019년에 또다시 2명으로 줄어 경쟁률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교육행정은 2018년도와 같은 12명을 유지해 수험생들은 반겼다. 교육행정은 2013년에는 3명 선발에 그치는 등 ‘한 자릿수’ 선발이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2016년부터 ‘두 자릿수’로 늘었고 2019년에도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국제통상은 2018년보다 1명이 줄어든 10명이었다. 최근 3년간 11명으로 유지하다가 2019년에 감소 추세를 보였다. 국제통상은 2013년 이전까지는 20명 안팎의 선발인원을 유지했지만 2014년부터 10명대로 감소해 이 같은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9년 5급 공채 행정직(전국모집)에서 선발인원 감소 폭이 가장 큰 직렬은 법무행정이었다. 2017년과 2018년에 연달아 각 7명을 뽑았지만 2019년에는 4명으로 거의 반 토막이 났다. 소수 직렬에서 선발인원이 4명이나 감소한 것은 체감적으로 크게 느끼게 된다. 이와 관련 수험생들은 ‘웬 날벼락이냐’며 불만을 쏟아냈다. 특히 수험생들은 법무행정에 선발인원을 줄이는 것은 변호사를 경력 특채하려는 속셈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나타냈다.

격년제로 선발하는 보호직은 이번에는 선발 직렬에 포함됐다. 보호직은 격년제로 선발하지만 연달아 선발한 사례도 있어 수요에 따라 가변성이 컸다. 2018년에 건너뛰었던 보호직은 2019명에 3명으로 늘어 보호직 수험생들은 반색하며 기대감을 내비쳤다.

이 밖에 사회복지는 전국 2명, 지역 1명(강원)으로 3명을 선발하며, 검찰과 출입국관리직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2명을 선발한다. 2013년 이래 줄곧 선발을 해 왔던 교정직은 2019년에는 제외됐다

기술직은 2019년에도 감소 추세를 보여 기술직 수험생들은 당혹감을 나타냈다. 최근 기술직 선발인원 추이를 보면 2016년 84명, 2017년 75명, 2018년 71명, 2019년 67명 등으로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2018년도 선발 규모가 가장 컸던 토목이 16명에서 10명으로 크게 줄면서 관련 수험생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방재안전도 4명에서 2명으로 줄었으며 전기도 1명이 감소한 4명이었다. 반면 일반기계, 화공, 산림자원, 전산개발, 건축, 통신기술 등의 직렬은 증가했다.

선발 소요가 많았던 외교관후보자는 5명이 줄어든 40명으로 결정됐다. 특히 일반외교에서 4명이 감소해 경쟁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지역외교에서는 중남미가 1명이 감소해 전체적으로도 6명으로 줄었다.

특히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에서 지역외교와 지역전문의 인력은 2021년부터 5등급 외무공무원 경력경쟁채용시험 등으로 선발할 예정이다.

2019년도 국가공무원 공채의 필기시험은 5급(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 포함) 1차 시험이 3월 9일 실시되며 5급 공채와 외교관후보자 선발시험의 원서접수는 2월 10∼12일까지 진행된다.
수험생의 편의를 위하여 원서접수 시간을 기간 중 9∼23시에서 원서접수 기간 중 24시간 가능하도록 했다.

또 장애인 응시자 등의 필기시험 편의지원 신청도 원서접수 기간에만 가능하던 것을 원서접수 기간 이전에도 미리 신청하여 확인할 수 있도록 하는 ‘편의지원 사전신청제’를 올해부터 실시한다.

장애인 등 응시자에 대해 장애의 유형 및 정도에 따라 시험시간 연장, 컴퓨터 제공, 확대 문제지 및 답안지 제공 등 다양한 유형의 시험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사전신청제는 장애인 응시자가 편의지원 신청 기회를 놓치거나 신청 후 진단서 등 서류 준비로 시험기간 중에 겪게 되는 불편을 줄이고, 제공받을 수 있는 편의지원을 미리 확인하여 장애인 응시자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된다.

편의지원 사전 신청은 공채 원서접수 이전 달을 포함하여 총 3회(1월․6월․12월)에 걸쳐 실시할 예정이며, 사이버국가고시센터에서 사전 신청할 수 있다.

수험생 부담완화와 사회적 비용 절감 등을 위해 공채 선발 소요 기간을 지난해와 같이 시험별로 두 달 이상 단축(2017년 대비)하여 운영하게 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